합기도 정의
역사
술기
발전사
연령과 합기도
체육학적 가치
신합기도 역사
합기도의 10대중점
낙법/호신술
   

합기도 발전사(역사적 배경)

합기도는 비교적 현대 무술이다. 그 창시자, 우에시바모리헤이(稙芝盛平 1883∼1969)는 젊은 시절 많은 무도를 연마했는데 그는 3개의 다른 무술(비무장 자기 방어 유술) 유파를 연구하고 야규(柳生)파로부터 일본검도, 창술, 유도를 수련하여 합기도 창시에 영향을 받았으며 일본 불교 Shingon학파와 Omoto-ko 종파의 정신적 배경으로 현대인에게 맞는 새로운 현대의 무술 합기도를 1925년 동경에 합기도 도장의 건립으로 시작되었다.

현재 우리 나라의 합기도의 원류는 해방(1945년)이후 일본에서 최용술씨에 의해서 우리 나라에 전해 왔다. 하지만 현재 우리 나라에서 행하고 있는 합기도가 일본에서 전해져 왔다는 일선 도장 수련 생들은 거의 모르고 있는 실정이다.

물론 역사적 배경을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우리의 신라 삼랑 원 의광이 나오지만 현재의 합기도는 명칭이나 문헌적 사료를 찾아보면 일본에서의 수입은 부정할 수가 없는 것이다.

합기도 발전사(한국 합기도)
한국에 합기도라는 명칭의 무술이 모습을 나타낸 것은 해방과 함께 귀국한 최용술씨(1904∼1986)에 의해서 이며 최용술씨가 8세(1912년)에 일본인과 함께 일본으로 가서 15세(1919년)때 대동류합기유술의 다께다소우가꾸(武田物角)의 문하에 들어간다.

다께다의 문하에서 해방이 되던 1945년까지 합기도 - 당시는 「야와라」라고도 불리워짐 - 합기도를 수련한 그는 1946년에 조선으로 귀국하게 되었다. 귀국한 최용술씨(당시 42세)가 서복섭씨(현 한국 균형 학회 회장)를 만나 1951년 2월 12일 서복섭씨의 집 - 당시 대구 시장 북로(현재의 대구 달성 공원 사거리)의 대구 양조장 2층 - 에서 대한합기유권술 수덕관 연 것을 합기도 계에서는 한국 근대 합기도의 시작으로 보고 있다.

대동류 합기유술의 대가 다께다 소우가꾸에게 우에시바 모리헤이와 최용술씨는 입문 연도에서는 차이가 있으나, 대동류 합기유술(야와라)이라는 무술을 전수 받았다.

그러나 그들의 무술에 대한 배경과 철학은 차이가 있으며 또한 우에시바 모리헤이는 약 4년(1912∼1916)간의 수련기간이 있는 반면 최용술씨는 약 26년(1919∼1945)간의 수련기간으로 볼 때 대동류 합기유술의 전문적인 교육과 훈련을 받았을 것이다.

그가 해방과 함께 귀국하여 한국의 최초로 합기유권술이라는 무도를 시작했는데 언제인지 모르게 합기도라는 일본의 무술과 같은 이름이 사용되기 시작했다.